조용한 데서도 윙윙…수상한 내 귀
  관리자
  

조용한 데서도 윙윙…수상한 내 귀
================================

우웅…, 지지지….
쉴새없이 귓가나 머릿속을 울리는 이명증(귀울림)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있다. 국내 통계에 따르면 국민의 90% 이상이 한번 이상 이명을 경험하는 것으로 조사되고 있다. 인구의 17% 가량은 이명 때문에 불편함을 겪고 있고, 5%는 병원에 갈 정도이며, 1%는 정상생활이 불가능하다.

이명은 귀에서 음파를 전기신호로 바꾸는 달팽이관에 이상이 생겨 나타난다. 달팽이관은 소음 때문에 가장 많이 상하게 된다. 따라서 귀울림은 대부분 소음성 난청으로 귀가 상하고 있다는 신호탄이다. 이명은 대부분 조용 한 곳에서 경험한다. 이때부터 큰 소음을 피하고 생활요법에 충실하면 난청이 악화돼 보청기를 끼는 상황은 피할 수 있다.

귀에 해로운 약을 먹어서 달팽이관이 상해도 이명이 나타난다. 교통사고나 외상 뒤 귓속에 손상을 입어 귀울림이 생기기도 한다. 계속해서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고 중간 중간 끊어졌다가 다시 간헐적으로 보이기도 한다. 때로는 단순한 이명뿐만 아니라 어지럼증이나 난청을 동반하기도 한다. 일과성으로 느끼는 가벼운 증상도 있지만 심리적인 불안감으로 사회생활에 지장을 주거나 신경쇠약, 우울증, 무기력증을 일으킬 만큼 심각한 경우도 있다. 머리의 이상이나 중풍으로 발전할 것 같은 두려움 때문에 고통이 증가하기도 한다.

이명은 한의학적으로 인체 안 오장육부가 부조화 상태에 있을 때 발병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따라서 몸의 허실 상태, 즉 어느 기능이 쇠약해져 있는지를 객관적으로 파악하고 오장육부의 이상여부를 확인해 치료하는 것이 기본이다.

경희대 강남경희한방병원 김혜정 교수는 이명치료 전문가로 인정받고 있다. 그는 증상에 따라 치료를 달리한다. 우선 이명으로 인해 수면에 장애가 생기면 마음을 안정시키는 약물에다 충분한 휴식을 취하도록 한다. 체력이 많이 쇠약해져 있거나 나이가 들어 노인성 난청과 함께 나타나는 이명에는 기혈을 보하거나 신장의 기능을 도와주는 처방을 한다.

청년층에서 충격을 받았거나 몹시 화가 나는 일이 있어 갑자기 돌발적으로 나타나는 이명에는 열을 내려주는 약물을 사용한다. 김교수는 현재 이명의 일반적인 검사법과 증상의 분석 등을 통해 치료의 과학화와 객관화를 추진중이다.

경희대한방병원에서 30년 이상 이명을 연구·치료하다 최근 개원한 채병윤 박사는 이명 치료의 1인자로 통한다. 그는 이명 환자의 증가요인을 “넘쳐나는 각양각색의 정보를 받아들이고 분석하여 반응하는 감각기관이 혹사당하기 때문”이라며 “특히 컴퓨터와 휴대폰의 액정화면 등 많은 볼거리와 귀를 자극하는 소리들, 호흡기를 자극하는 각종 냄새와 자극적인 음료 등을 원인으로 꼽을 수 있다”고 말한다.

채박사는 귀 자체에 원인이 있으면 원인 질환을 치료해야 하며 그렇지 않은 경우는 충분한 휴식과 영양공급, 정신적인 안정,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평소 이어폰 사용시 큰 소리로 듣지 않도록 하고 사용 시간을 제한해야 하며 시끄러운 작업장에서 일할 때는 귀마개를 착용해야 이명은 물론 난청을 예방할 수 있다고 덧붙인다. 채박사는 특히 청소년을 대상으로 지면이나 강의를 통해 꾸준한 예방활동을 벌이고 있다.

동국대한방병원 최인화 교수는 체질별 분류에 따른 처방을 강조한다. 사상체질에 따라 치료효과에 상당한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치료는 맥진기로 오장육부의 맥파를 분석한 뒤 침을 놓거나 자기로 생체에너지를 조절한다. 또 귀의 혈류량을 증가시키는 약침과 뜸도 이용한다. 약물은 철저하게 사상체질을 분류해 투약한다.

이러한 치료에도 불구하고 치료율은 다른 질환에 비해 떨어질 수 있다는 것이 최교수의 솔직한 고백이다. 절반 정도는 큰 불편 없이 일상생활을 할 정도로 호전되지만 이명을 느끼지 못하거나 완전히 없어지는 경우는 10% 내외라는 것. 치료기간은 보통 6개월이며 소양인은 회복속도가 빠른 편이다.

최교수는 치료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치료기간 중에 니코틴과 카페인이 함유된 커피, 차, 콜라, 초콜릿 등은 멀리하라고 충고한다. 최교수는 특히 이명증을 예방하려면 항생제, 이뇨제 등의 약물과 만병의 근원인 과로와 스트레스를 피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밖에 경희대한방병원 김윤범 교수와 이길영 교수, 경원대한방병원 남혜정 교수, 분당차병원 홍승욱 박사 등이 이명치료 전문가들이다

[경향신문 2003-09-16 자료]
2003-11-03 18:03:16



   

관리자로그인~~ 전체 91개 - 현재 5/7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31
관리자
2003-12-22
3877
관리자
2003-11-03
4519
29
hear114
2003-09-10
4801
28
hear114
2003-09-09
10730
27
hear114
2003-09-06
4040
26
hear114
2003-08-27
3015
25
hear114
2003-08-15
2946
24
hear114
2003-08-14
2925
23
hear114
2003-08-06
3262
22
hear114
2003-07-26
3319
21
관리자
2003-07-11
3433
20
관리자
2003-07-04
3795
19
hear114
2003-06-20
3702
18
hear114
2003-06-13
3308
17
hear114
2003-06-10
4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