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소음 심각 ‥ '난청의 원인과 치료'
  관리자
  

생활소음 심각 ‥ '난청의 원인과 치료'
------------------------------------
소복이 쌓인 눈을 밟을 때 나는 뽀도독 소리와 얼음 밑으로 흐르는 시냇물 소 리 등 자연의 고요한 소리는 사람의 마음을 평화롭게 한다.
소리의 세기인 데시벨(dB) 단위로 따지면 25 정도다.

그러나 생활 소음은 귀를 괴롭힌다.

귀를 쾅쾅 울리는 노래방,종일 틀어놓는 TV 소리,휴대폰,자동차 소음 등은 청각 장애의 원인이 된다.

선천성,노인성 난청 외에도 소음성 난청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이유다.

교통 및 산업으로 인한 소음은 법적으로 규제할 수 있지만 더 문제가 되는 것은 생활 속에서 "즐기는" 소음이다.

이어폰이나 헤드폰으로 듣는 것이 그냥 듣는 것보다 나쁜 이유는 소리가 자연스 럽게 주위 환경을 통하지 않고 바로 귀 속으로 들어가기 때문이다.

본래 소리는 귓바퀴에서 모아져 고막을 진동시키며 소리를 중이에 전달시킨다.

이 진동은 이소골을 통해 증폭되고 더 깊숙이 있는 와우관(달팽이관)으로 전달 돼 전기신호로 바뀌면 청각신경을 통해 소리를 파악하게 된다.

고막은 이처럼 소리를 느끼는 기본 작용을 할 뿐 아니라,큰 소리를 완충시켜 내 이를 보호하는 중요한 기능을 수행한다.

이 역할이 제대로 작동되려면 고막 안팎,즉 외이와 내이의 압력이 비슷해야 한 다.

그러나 이어폰은 외부 공기를 차단해 외이의 압력을 높이고 음파가 고막에 바로 충격을 주게 된다.

일정 크기 이상의 반복적인 충격은 청각 신경세포의 피로를 유발하게 되며 시간 이 지나면 소리가 잘 안 들리고,결국은 내이의 청각 세포가 회복이 어렵게 된다 .

청각 이상 즉 난청이 생기면 대부분 소리를 증폭시켜 주는 보청기를 생각한다.

그러나 보청기는 원인을 치료하는 것이 아니라 대증 치료에 불과하다.

내이의 장애로 인한 난청이나 노인성 난청일 경우에는 보청기를 사용하는 것이 올바른 방법이다.

전음성 난청(외이와 중이 부분의 이상)의 경우에는 수술로 청각을 되찾아야 한 다.

내이 대신 인공적으로 소리를 전기신호로 바꿔주는 인공와우 이식수술은 난청을 치료하는 데 매우 획기적인 수술이다.

그러나 비용이 다소 비싸며,수술 후에 오랫동안 언어재활 치료를 받아야 한다.

박홍준 소리이비인후과 원장(02-542-5222)은 "청각 이상은 서서히 나타나기 때 문에 작은 소리가 안 들리는 정도로 심각해져야 자각하게 된다"며 "일단 손상된 청각은 회복이 거의 불가능하므로 평소에 이상 증상이 있으면 청각 검사를 받 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경제 건강기사 자료]
2004-01-15 11:24:26



   

관리자로그인~~ 전체 91개 - 현재 4/7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46
관리자
2004-06-22
3616
45
관리자
2004-06-17
3437
44
관리자
2004-05-22
3286
43
관리자
2004-05-17
3415
42
관리자
2004-05-03
3794
41
관리자
2004-04-28
3209
40
관리자
2004-04-13
2910
39
관리자
2004-03-11
3103
38
관리자
2004-03-08
2967
37
관리자
2004-02-27
3402
36
관리자
2004-02-22
3194
35
관리자
2004-01-18
3867
관리자
2004-01-15
4368
33
2004-01-02
10675
32
관리자
2003-12-30
5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