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령별 ´귀질환´ 원인과 치료법
  관리자
  

연령별 ´귀질환´ 원인과 치료법
-------------------------------
귀는 듣기 기능 외에도 균형감각이라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이때문에 귀가 아프면 멍멍하며 잘 들리지 않고 어지럼을 느끼게 된다. 귀 질환은 연령별로 특징이 있다. 어릴 때는 주로 삼출성 중이염, 유전성 난청이 많은 반면에 어른이 되면 소음 같은 환경적 요인에 의한 귓병 발생이 높은 편이다. 증상별로는 소리가 잘 안들리는 난청, 귀에 통증이 있는 이통, 귀에서 소리가 나는 이명, 어지럼증을 느끼는 현훈과 귀에서 진물과 고름이 나오기도 한다. 그밖에도 발열이나 뭔가 차있는 듯한 충만감, 안면신경마비 같은 증상을 꼽을 수 있다.


◆어린이에게 흔한 귓병〓선천성 난청은 유전 말고도 임신중 감염이나 분만시 손상으로 생길 수 있다. 유전일 때 특징은 어려선 청력장애를 별로 느끼지 못하다가 사춘기가 지나면서 달팽이관(와우)이나 청신경에 이상을 보이면서 점차 듣지 못하게 된다.

일부 항생제에 아주 민감하게 반응하면서 못들을 수도 있다. 이때는 이명이나 어지럼증이 같이 나타나기도 한다. 가족 중에 비슷한 증상이 있다면 한번쯤 유전자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중이염은 어린이에게 감기 다음으로 높은 빈도를 차지하는 흔한 질환이다. 전체 소아의 70%에서 3세 이전에 한번 이상 중이염에 걸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급성 중이염은 대부분 감기에 수반되는 합병증으로 열이 나면서 쑤시는 통증을 호소한다. 항생제 치료로 가능하나 드물게 급성 중이염에 대한 합병증으로 안면마비 등이 발생하는 경우 수술을 해야 한다.

귀의 구조상 중이에 물이 고여 생기는 삼출성 중이염은 급성 중이염을 적절히 치료하지 않은 경우에 발생하지만 감염이나 염증 없이 생길 수도 있다.

뚜렷한 불편을 모르고 지낼 수도 있으므로 감기를 자주 앓는 어린이가 TV를 가까이서 보거나 큰소리로 말해야만 알아듣는 경우에는 검사가 필요하다.

◆성인에게 흔한 귓병〓환경적 원인이 크다. 특히 작업장에서 큰 소음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소음성 난청이 생길 수 있다. 예컨대 이어폰에서 크게 흘러나오는 음악 등을 매일 8시간 이상씩 듣는 경우 청력에 손상이 생길 수 있다.

사격이나 폭발음의 경우에는 한번의 노출에도 청력을 잃을 수 있으므로 더욱 주의해야 한다. 청력을 잃으면 이명까지 동반되어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을 수 있다.

소음성 난청은 아직 뚜렷한 치료방법이 없어 귀 보호구 등을 사용하고 한동안 소음에 노출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중년과 노년기에는 또 노화에 의한 노인성 난청이 있다. 증상은 여러가지다. 조용한 곳에선 잘 듣지만 조금만 시끄러워도 잘 알아 듣지 못한다. 또 전화나 TV 등 기계를 통해 듣는 소리를 알아 듣기 힘들어 한다.

난청은 수술로 청력을 개선할 수 없으므로 보청기 등으로 청력 재활을 유도해야 한다.
그런가 하면 연령에 상관없는 돌발성 난청이란 것이 있다. 심한 스트레스를 받거나 과로한 경우 갑작스럽게 소리가 안 들리는 경우를 말한다.

몇시간 혹은 2, 3일 이내에 급격히 발생하는 감각신경성 난청으로 상당수는 아침에 일어날 때 나타나며 귀울림과 현기증을 동반하는 경우도 있다. 절반 정도는 자연스럽게 청력회복을 보이는 반면, 난청의 정도가 심하거나 현기증이 동반될 때는 회복이 어려운 경우가 많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치료는 스테로이드 호르몬제나 혈관확장제 등을 사용하기도 하지만 안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밖에도 세반고리관의 일시적 이상으로 심한 어지럼증이나 구토 등이 수반되는 양성 돌발성 위치성 현훈증과 청력소실을 동반하는 메니에르병 등이 있다.

따라서 신경과 등에서 이상이 없다고 진단되는 어지럼증이 지속되면 한번쯤 이비인후과를 찾아 정밀검사를 받아볼 필요가 있다.

(도움말:삼성서울병원 이비인후과 홍성화 교수)

■´건강한 귀´를 위한 생활수칙

1, 큰 소음은 최대한 피하라〓노래방, 영화관, 전자오락실, 공사장, 비행장, 기차역, 전철역, 공장, 사격장 등 소음이 심한 곳은 피하는 것이 좋다.
2, 약이 귀를 상하게 할 수도 있다〓항생제, 해열진통제, 이뇨제, 항말라리아제, 결핵약, 항암제의 경우 일부 성분이 난청을 유발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따라서 약을 받을 때에는 반드시 의사와 상의해야 한다.
3, 기압의 급격한 변화는 귀에 해로울 수 있다〓급격한 기압 변동을 일으킬 수 있는 비행기 여행, 스킨스쿠버 등은 피하는 것이 좋다.
4, 귀에 염증이 생기지 않도록 주의하라〓귀의 염증이 계속되면 청력이 나빠질 수 있다.
5, 당뇨 등 성인병을 조심하라〓혈액순환이 나쁘면 청신경의 기능이 차츰 떨어질 수 있다. 당뇨나 고콜레스테롤증 같은 혈액순환을 저해하는 질환이 있는 경우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6, 담배, 카페인 음료를 피하라〓충분한 영양섭취와 휴식, 그리고 규칙적인 생활로 정상적인 생활 리듬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문화일보 자료]
2004-02-22 11:30:34



   

관리자로그인~~ 전체 91개 - 현재 4/7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46
관리자
2004-06-22
3616
45
관리자
2004-06-17
3437
44
관리자
2004-05-22
3286
43
관리자
2004-05-17
3415
42
관리자
2004-05-03
3795
41
관리자
2004-04-28
3209
40
관리자
2004-04-13
2910
39
관리자
2004-03-11
3103
38
관리자
2004-03-08
2967
37
관리자
2004-02-27
3402
관리자
2004-02-22
3195
35
관리자
2004-01-18
3867
34
관리자
2004-01-15
4368
33
2004-01-02
10675
32
관리자
2003-12-30
5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