귓속 매미소리 난청 침입경보
  관리자
  

귓속 매미소리 난청 침입경보
***************************
이명 원인·예방은 평소 엠피3로 음악을 듣는 것이 취미인 대학생 최성철(22)씨는 토익을 준비하기 위해 버스나 지하철에서 늘 이어폰으로 어학테이프를 청취했다. 차량소음 등 시끄러운 주위 소리 때문에 테이프가 잘 안 들릴까봐 볼륨을 크게 해놓고 듣기 일쑤였다.
그러던 어느 날 최씨는 집에 돌아와 귀에서 이어폰을 뺐는데, 귀 안에서 매미소리 같은 소리가 들려왔다. 또 오래 전화를 하고 난 뒤 또는 이어폰을 뺐을 때 귀가 먹먹하고 웅 하는 소리가 날 때가 자주 있게 되었다. 이상하다 싶었지만 일시적이려니 하고 그냥 넘어갔다.
그러나 최근에는 친구들과 휴대폰으로 이야기할 때도 왜 그렇게 크게 말하느냐는 핀잔을 받기도 하였고 주변이 조금 시끄러운 식당이나 강의실에서는 이야기를 놓칠 때가 종종 있었다. 증상이 그치지 않자 최씨는 이비인후과를 찾게 되었고, 청력검사 결과 고음 청력이 감소한 소음성난청 이라는 진단을 받게 되었다.

병원에서는 “이미 난청으로 잃어버린 청력을 약이나 수술로 다시 찾을 방법은 없다”며 “최씨의 경우 더 이상 나빠지지 않게 이어폰으로 크게 음악을 듣지 말고 소음이 심한 장소를 피하는 것이 좋겠다”고 조언했다. 또 난청이 더 심해지는 경우 보청기를 쓸 수 밖에 없다고 했다. 최씨는 허탈한 마음으로 무거운 발걸음을 돌릴 수 밖에 없었다.

이명 들리면 대부분 난청 진행
소음노출 커져 증상 늘어 최씨와 같은 사례는 소음에 노출되는 기회가 과거에 비해 훨씬 많아진 가운데 점점 늘어나고 있다. 이명(귀울림) 현상이 나타날 정도라면 난청이 함께 진행중이라는 사실을 인식하고 병원을 방문하는 등 대책을 강구해야 하는 것이다.

이어폰 고음 등 소음에 일시적으로 노출되었을 땐 귀가 멍멍해지며 소리를 잘 못 듣게 되며 귀가 울리는 이명 현상이 생기는 경우가 있다. 이는 일시적인 청각피로로 1~3일 정도 조용한 환경에서 쉬면 원상태로 돌아오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나 이 상태로 또다시 소음에 계속 노출되면 소음성 난청이라는 불치의 병에 걸리게 되기 때문이다.

이명 증상은 전체 성인은 30% 정도가 갖고 있을 정도로 흔하며, 5%는 이명으로 인해 고통을 받고 있으며, 1%는 생활에 심각한 영향을 받고 있다고 한다. 특히 노인층의 경우 이명은 약 3분의1에서 나타날 정도로 흔한 질환이고, 이 가운데 20%는 치료를 요한다는 연구가 있다.

이명은 겉으로는 아무런 장애도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환자 스스로 겪는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다. 오래 지속되면 난청을 부르는 것은 물론 불면증, 신경과민에 빠지기도 한다.

이명과 난청의 관계는 어느 것이 먼저 발생하느냐를 놓고 이론이 있을 수 있지만 심각한 이명 환자는 대부분 난청을 동반하고 있다는 점에는 이론이 없다. 이광선 서울아산병원 이비인후과 교수는 “병원을 찾는 이명 환자들의 경우 10명중 9명 꼴로 난청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청력이 정상인 사람은 10~26 데시벨의 작은 소리를 들을 수 있다. 그러나 청력이 손상되기 시작해 40 데시벨 까지의 소리를 들을 수 없게 될 때까지는 본인이 모르고 지내는 경우가 많다. 이명 환자들 가운데 일부는 26~40 데시벨의 소리를 듣기 어려운데도 불구하고 그런 사실을 모른 채 귀 안에서 매미 소리, 바람 소리, 기계 소리 등 이상한 소리가 나는 현상을 느낄 수 있는 것이다.

최근 환경부 조사에 따르면 2003년 3분기 전국 도시의 전용주거지역과 일반주거지역의 밤 시간 소음이 몇몇 도시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기준치 이상이었다. 또 평소 지하철과 도심속 소음도 세계보건기구에서 발표한 난청을 일으킬 수 있는 기준치 이상이다.

빈혈·스트레스나 청신경 종양등도 원인
항생제·이뇨제 오남용 피해야 송병호 미래이비인후과 원장은 “이렇게 자주 소음에 노출되다 보면 청신경 손상을 가속화시켜 이명이 조기에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진다”며 “현재 이명 환자의 20~25%는 소음성 난청에 의해 이명이 생긴 경우다”고 말했다.

이광선 교수는 “우리나라는 도시 인구가 많을뿐만 아니라 요즘 젊은이들은 노래방, 엠피3, 나이트클럽 등 소음 노출이 심하다”며 “20~30년 뒤에는 이명과 난청이 커다란 사회문제로 떠오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명이 생기는 원인은 소음성 난청 이외에도 무수히 많다. 이명은 주로 귀에서 소리를 전기 신호로 바꾸는 달팽이관에 이상이 생겨 나타나는데, 달팽이관은 소음 때문에 가장 많이 상하지만 노인성 난청, 돌발성 난청, 약물 복용에 의한 난청, 교통사고나 외상에 의한 내이 손상, 중이염 등에 의해서도 손상을 입는다.

우리가 자주 접하는 약제 중에는 아스피린이나 항생제 계통(스트렙토마이신, 네오마이신, 카나마이신) 및 이뇨제(푸로세마이드) 등이 이명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오남용을 절대 피해야 한다.

달팽이관에 직접적인 손상이 없어도 이명이 생기는 경우도 많다. 귀 안에 있는 여러가지 조그만 근육이 파르르 떠는 병에 걸리거나, 청신경에 종양이 생기거나, 심한 어지러움을 동반하는 메니에르병이라는 특수한 질병에 걸렸을 때에도 이명 증상이 나타난다.

귀 근처 혈관을 지나는 혈류 속도가 빨라져서 심장박동 주기에 따라 쉭 하는 소리가 나는 이명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중년 여성이 빈혈에 걸리면 산소 공급을 위해 혈류가 빨리 흘러 이명이 될 수 있다.

고막이 터졌을 경우엔 밖에서 일어나는 소리를 들을 수 없는 반면에 이전에 듣지 못했던 심장박동 등 몸 안의 소리를 잘 듣게 되어 이명 현상이 나타난다. 귀지가 많이 생겨 귀구멍을 막을 경우에도 밖의 소리를 못 듣는 대신 몸 속 소리를 듣게 되어 이명이 발생할 수 있다.

스트레스 때문에 이명이 발생할 수도 있다. 극도의 긴장 속에서 일을 하는 한 증권 딜러가 이명 현상이 나타난 뒤 전화상담시 고객의 말소리가 잘 안들리는 일도 발생해 병원을 찾았다. 이 딜러는 청력검사 결과 청력에는 이상이 없는 것을 확인한 뒤 의사로부터 스트레스에 의해서도 이명이 나타날 수 있다는 설명을 듣고 이명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이밖에 고막에 물이 고였을 때도 귀가 안들리는 한편 부수적인 증상으로 이명이 나타날 수 있고, 목 천장의 근육이 수축하는 병이 귀에 영향을 미쳐 이명을 일으킬 수도 있다.

안영진 기자 youngjin@hani.co.kr 도움말=이광선 울산의대 서울아산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이호기 연세의대 영동세브란스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송병호 미래이비인후과 원장 ■ 이명을 예방하기 위한 생활지침 7계명
1. 커다란 소리나 소음을 피한다.
2. 혈압을 점검해 고혈압을 다스린다.
3. 염분의 섭취를 줄인다.
4. 커피나 콜라 및 담배, 마리화나 등의 신경자극제를 피한다.
5. 적당한 운동으로 전신건강을 증진시킨다.
6. 과로를 삼가고 적절한 휴식을 갖는다.
7.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도록 한다.

[자료 : 한겨레 정보]
2004-04-28 09:45:27



   

관리자로그인~~ 전체 91개 - 현재 4/7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46
관리자
2004-06-22
3616
45
관리자
2004-06-17
3436
44
관리자
2004-05-22
3286
43
관리자
2004-05-17
3414
42
관리자
2004-05-03
3794
관리자
2004-04-28
3209
40
관리자
2004-04-13
2909
39
관리자
2004-03-11
3102
38
관리자
2004-03-08
2967
37
관리자
2004-02-27
3401
36
관리자
2004-02-22
3194
35
관리자
2004-01-18
3866
34
관리자
2004-01-15
4367
33
2004-01-02
10674
32
관리자
2003-12-30
5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