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청력은 몇 살입니까?”
  skan
  

"당신의 청력은 몇 살입니까?”

DMB(디지털멀티미디어방송)와 PMP(휴대용 멀티미디어플레이어), MP3 등의 개인용 디지털 휴대기기의 발달로 청각을 손상하는 경우가 많다는 경고가 나오는 가운데 세계 최초로 ‘청력연령 측정법’이 국내에서 개발됐다. 이 방법은 10초 동안 일정한 소리를 들려주고 몇 차례 들리느냐에 따라 실제 청력연령을 알려주는 것이다. 따라서 이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10대 또는 20대까지만 들을 수 있는 음악파일을 만드는 것이 가능해져 특정 연령대를 겨냥한 휴대전화 벨소리는 물론, 보안장치 등 여러 분야에서 광범위하게 활용될 수 있다.

숭실대 소리공학연구소 배명진(사진) 교수는 소리를 들려주고 이를 통해 나이를 알려주는 ‘청력연령 측정 프로그램’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www.sorilab.com) 공급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소리의 강도와 리듬, 주파수에 따라 연령별로 다르게 듣는데, 소리의 세기와 지속시간이 비슷하다면 연령에 따른 음높이는 20대는 1만8000헤르츠(Hz) 이상을 듣지 못하고 30대는 1만6000Hz, 40대는 1만4000Hz, 30대는 1만6000Hz, 40대는 1만4000Hz 이상, 그리고 50대는 1만2000Hz 이상을 듣지 못한다는 원리를 이용한 것이다.

배 교수는 “ 이 프로그램은 영국에서 팅벨이라는 휴대전화 벨소리를 만들어 10대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는 내용을 보고 그 원리를 응용해 만든 것”이라면서 “청각 기능이 정상인데도 고주파음을 잘 듣지 못하는 것은 사람의 귀 고막에는 청신경전달계인 달팽이관이 연결돼 그 입구에서 고주파를 감지하고, 점차 안쪽으로 갈수록 저주파를 느끼게 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나이가 많거나 큰 소리를 많이 듣게 되면 달팽이관 입구의 신경세포가 손상돼 고주파 음부터 듣지 못하게 된다.

청력연령 측정기를 이용하려면 홈페이지에서 소리 파일을 내려받아 윈도 미디어플레이어로 재생하면 되는데, 10초 동안 음높이와 진폭이 서로 다른 9개 소리 가운데 들은 소리의 횟수(n)를 합산해 일정한 식〈(10―n)×5〉에 적용하면 된다. 즉 9번 이상이면 5∼10세, 5번이면 26∼30세, 2번이면 41∼45세, 한번도 들리지 않으면 51세 이상이다. 또 들리는 소리가 미약하면 0.5회로 환산한다.

소리공학연구소 관계자는 “ 20대 중반인 대학생들을 상대로 조사했더니 1만6000Hz 이상의 소리를 듣는 경우는 30% 정도밖에 없었고, 30대가 듣는 1만4000Hz 이상을 듣는 학생도 70% 정도에 불과했다”면서 “이는 DMB와 PMP, MP3 등 개인 휴대기기의 발달로 이어폰이나 헤드폰으로 청취하는 사례가 많아 청각도 손상됐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자료 : 세계일보]
2006-07-25 15:55:34



   

관리자로그인~~ 전체 91개 - 현재 1/7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91
jintrolee
2009-04-26
2157
90
leet
2007-03-02
2349
89
ltj
2007-01-22
2835
88
ltj
2007-01-17
6818
87
jtl
2007-01-04
5302
86
tj123
2006-12-18
4822
85
tjl
2006-11-13
4797
84
김진영
2006-10-27
4808
83
kims
2006-10-16
2449
82
김진영
2006-09-25
4709
81
kan
2006-09-15
4430
80
kan123
2006-08-28
4688
79
sjin
2006-08-25
4736
78
sjin
2006-08-21
4878
skan
2006-07-25
2774

[맨처음] .. [이전] 1 [2] [3] [4] [5] [6] [7] [다음] .. [마지막]